2021.09.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5.7℃
  • 맑음대전 25.4℃
  • 맑음대구 24.4℃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6.3℃
  • 맑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4.6℃
  • 맑음제주 25.1℃
  • 흐림강화 23.9℃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최저임금 9160원…민노 “결국 1만원 못 넘어…총파업 예고”

“5.1% 인상에 中企 · 소상공인 반발…오르는건 인건비 뿐”
“코로나 피해 책임 저임금노동자 생명줄에 전가해선 안돼”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1% 오른 9160원으로 결정된 것을 두고 노동계가 일제히 불만족을 나타냈다.
다만 최저임금위 심의 과정에 끝까지 참여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수용의 자세를, 퇴장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총파업 투쟁을 예고하며 입장차를 보였다.
한국노총은 13일 새벽 최저임금위원회 심의를 마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최종 인상 금액을 조금이라도 높이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과적으로 인상 수준은 최저임금 노동자의 삶을 개선시키기엔 여전히 부족하다"며 "우리나라에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는 불공정거래와 임대료, 카드수수료 문제 등에 대한 개선 없이 오로지 최저임금만을 볼모로 잡는 프레임을 깨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매년 그렇지만 올해 최저임금 협상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코로나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영세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사용자들의 반발이 거셌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코로나로 인한 피해 책임을 저임금노동자의 생명줄인 최저임금에 전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록 만족스러운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지만 한국노총은 앞으로도 저임금노동자의 생활 안정과 사회 양극화 및 소득불균형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최저임금제도가 발전하는 방안에 대해 고민하겠다는 다짐을 전하며 협상을 마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의 이 같은 입장은 일정 부분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대한 수용 의사로 읽을 수 있다.
이번 최저임금위 심의 과정에서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5.1% 인상안에 반발해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과 사용자위원 9명 모두 퇴장했으나, 한국노총은 끝까지 남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최저임금 대폭인상을 줄곧 제창해 온 민주노총은 이번 결정을 '노동자에 대한 기만'으로 규정하고 투쟁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은 공익위원들이 단일안 제시 전 심의 촉진 구간을 3.5%(9030원)~6.7%(9300원) 사이로 제시하자 즉각 반발해 자리를 떴다.
민주노총은 퇴장 직후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로 증폭된 불평등 양극화 해소 위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은 불가피 했다"며 "이번 2022년 적용 최저임금위는 최저임금 1만원으로 시작한 문재인 정권의 희망 고문이 임기 마지막 해에 저임금노동자에 대한 기만으로 마무리 된 것에 다름 아니다"고 일갈했다.
이어 "공익위원 제시한 (심의 촉진 구간) 3.6%~6.7%은 도저히 받아들이고 논의할 수 없는 수치"라며 "이는 저임금노동자의 삶을 외면하는 처사이고 논의 과정 내내 을과 을들의 갈등만 야기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이란 변수가 있었지만 각종 자료와 지표가 경기회복과 호전을 예고하는데 그 열매는 오로지 대기업, 자본의 몫"이라며 "최근 2년 사례를 경험하며 공익위원 유임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고 혹시나 했는데 결론은 역시나였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대전환 시기 화두인 불평등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한국 사회 대전환을 위해 하반기 총파업 투쟁으로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천 기자 koch3099@hanmail.net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