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7.6℃
  • 맑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0℃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2.3℃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2.5℃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마스크 생활화, 구입처부터 늘리자

완화돼 가는 것처럼 보이던 코로나19 사태가 이태원발 집단감염에 이어 물류센터에서의 확산 등으로 또다시 고개를 들었다. 확진자도 연일 50명 이상을 넘기며 등교개학과 개원에 위협을 가하고 있고, 실제로 학생 확진자들도 잇따라 나오며 우려를 낳고 있다.
이 가운데 정부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이 버스나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등교개학과 아울러 전국민의 방역이 느슨해지자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사례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데, 이 때문에 택시나 버스 운전자의 감염 사례와 이를 통한 n차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24일까지 집계된 관련 종사자의 확진 사례도 꾸준히 증가해 버스가 9건, 택시가 12건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5일 정부의 교통분야 방역 강화 방안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에 대해 버스나 택시 운전자가 탑승을 거부하더라도 제재를 받지 않도록 한다. 이후 철도나 도시철도에 대해서는 승객의 승차 제한을 허용할 수 있도록 법제처 등 관련 기관에 유권 해석을 의뢰할 계획이라 밝혔으며, 27일 0시부터는 항공편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구에서는 이미 지하철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바 있다. 이처럼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이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전국적으로 확대한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가 이미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의 방역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되고 5월 초 황금연휴와 아울러, 등교개학, 풀린 날씨,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대폭 감소 등으로 사람들의 외부 활동량은 급격하게 늘었다. 특히 버스나 지하철 승객들은 마스크 착용에 소홀해졌고, 날씨가 더워지자 답답하다는 이유 등으로 더욱 느슨해진 방역 수준이 눈에 띌 정도다.
또 마스크를 사는 것을 깜빡했다는 변명도 자주 등장한다. 하지만 이것이 마냥 변명만은 아닌 것이, 실제로 지하철 역사나 버스 정류장 주변에서의 마스크를 살 수 있는 환경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아 정말로 ‘깜빡하고’ 나온 승객들이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경우도 다수 있다는 것이다.
이때문에 정부가 다시 나서야 한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다면, 시민들이 마스크를 더 편하고 쉽게 착용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좋은 사례 중 하나로 경남 고성군의 공적 마스크 구입처가 있다. 고성군에서는 농어촌 버스와 택시에서 공적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도록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대중교통 탑승객이 미처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했을 경우, 공적 마스크를 원가로 버스 운전기사와 택시 기사가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서울의 지하철에서도 지하철 역사에서 마스크를 판매해 시민들이 마스크를 편리하게 구입해 착용하고 지하철에 탑승할 수 있도록 조치한 바 있다.
마스크 사용이 길어지고 이제는 ‘습관’이 되어야 한다면, 그만큼 마스크를 언제 어디서든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이 먼저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특히 6월부터 마스크 5부제가 폐지됨에 따라 마스크 공급처를 더 늘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포토이슈



지역뉴스

대구 시민사회 “교육청, 나노필터 마스크 전량회수하라”
대구 시민사회가 최근 유해성 논란이 인 대구시교육청 교체형 나노필터 마스크 전량 회수와 사용실태 파악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역 인권·노동 등 47개 단체 연대기구인 '코로나19 사회경제 위기 대응 대구공동행동'은 2일 오전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독성물질 마스크 필터 사용실태 파악·전량회수 및 강은희 교육감 사죄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구행동은 "지난 3월부터 나노 필터 마스크에 대한 유해성 논란이 있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시판 나노 마스크들이 허가되지 않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다이텍은 '유해물질이 극히 미량 검출돼 인체에 무해하다'고 해명했지만 전문가들은 극소량도 호흡기로 바로 흡입할 경우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한다"라며 "가습기 살균제 독성물질도 극미량이었지만 많은 피해자를 낳았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이 필터 교체용 마스크가 품질기준을 통과한 제품이라고 한다"면서 "하지만 그 품질기준에 나노 물질과 잔류용매 유해성을 검증 내용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또 "대구시교육청과 강은희 교육감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고 책임 회피성 발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행동은 ▲교체형 나노필터 마스크 전량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