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21.5℃
  • 연무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0℃
  • 흐림대구 23.1℃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2.1℃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조금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병원비만 3000만원… 31번환자 43일째 치료중

대구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
슈퍼전파자 · 치료비 정부 부담
일반 환자들 15일 치료후 퇴원


대구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이자 슈퍼 전파자로 분류됐던 신천지 교인인 31번(61·여) 환자가 여전히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31번 환자는 먼저 코로나19에 감염된 1~30번 환자와는 달리 43일째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 2월1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현재 대구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 증이다.
코로나19 환자는 보통 입원 후 15일 정도가 지나면 완치 소견이 나오고 퇴원 수순을 밟는다. 그러나 31번 환자의 입원 기간은 벌써 40일을 훌쩍 넘겼다.
특히 코로나19 경증인 31번 환자의 증세는 호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전히 가래나 기침 등이 있어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시 김신우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은 “31번 환자는 아직 병원 치료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증상이 호전되면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와야만 퇴원할 수 있는데 아직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는 평균 14.7일 정도 치료를 받으면 낫는다고 한다”며 “다만 3~4주를 넘기는 환자가 있다는 것은 검토를 해야 하는 과정이다”고 전했다.
김 부단장은 “어떤 사람이 오래 입원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단정적으로 하긴 어렵다”며 “연구 결과가 나오면 함께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31번 환자의 입원 기간이 벌써 40일을 넘김에 따라 병원비는 대략 3000만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31번 환자는 병원에서 장기간 입원 치료 중임에도 불구하고 병원비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치료비를 정부에서 지원해 주기 때문이다.
정부는 감염병 예방법을 근거로 코로나19 감염증의 검사와 격리, 치료에 필요한 비용을 처리한다. 비용은 건강보험공단과 국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대구의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음압병실 하루 사용료가 거의 65만원 정도 한다”며 “여기에 40일을 더하면 음압병실 사용료만해도 2600여만원에 달할 것이고 시술비 등을 더하면 병원비만 3000만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구의료원은 31번 환자에 대한 정확한 병원비 금액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김만영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술독에 빠진 경주시의원들 정신차리소!
코로나 19로 경주지역 경제가 바닥을 드러내 소상공인과 시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경주시의원들은 술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경주시의원들이 경주시 감포읍에 모여 의원 행동강령, 윤리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이후 저녁 술자리로 시작으로 3차 노래클럽까지 술판을 벌여 구설수에 올랐다. 의원들의 이러한 행동이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당일 저녁이여서 더욱 추태에 볼썽 사납다는 것이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비판이다. 또한 경주시의장 선거가 코앞에 닥친 시점에서 의원 5명이 3차로 간 7080 노래클럽은 의장선거 물망에 올라있는 서호대 의원의 단골집으로 알려져 사전 의장선거 의혹까지 제기되며 누가 계산을 했는지에 초점이 맞혀지고 있다. 용강동에 사는 이모 씨는 “시의원들이 모여 2차를 가던지 3차를 가던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시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기초의원들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흥청 망청할 때가 아니다.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 속에 특히나 노래방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고 노래클럽을 찾아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한 것은 민생은 뒷전이란 뜻이다”며 의원의 품위에 어긋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