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5.7℃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5.1℃
  • 구름조금광주 14.5℃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4.4℃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전국 최다 재산보유 국립대 총장 인천대 조동성 총장 72억

▨정부공직자윤리위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 신고내용
2위 전남대정병석 총장 65억·3위 제주대 송석언 총장 50억
4위 서울대 오세정 총장 46억…경북대 김상동 총장 13억

전국에서 재산이 가장 많은 국립대 총장은 약 72억 원을 보유한 인천대 조동성 총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인천대 조동성 총장 71억914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69억2967만원)보다 약 2억6000만원 불어난 액수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예금이다.
조 총장과 배우자의 예금 액수는 39억8247만원에서 32억2439만원으로 약 7억6000만원이 줄었다.
다음으로 조 총장과 배우자가 소유한 건물 가격은 총 4억1386만원 상당의 가액이 상승하면서 23억7536만원이 됐다.
특히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용산구 이촌1동 아파트 1억1200만원 뛰어 9억9200만원으로 재산이 잡혔다.
채무 액수는 1억7000만원 늘어난 5억7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재산 2위는 65억6838만원을 신고한 전남대 정병석 총장이다. 정 총장의 재산은 전년 대비 8억3739만원이 늘어났다.
특히 배우자의 유가증권이 3억9503만원 상당 늘어 18억896만원이 됐다. 총장 본인의 유가증권도 일부는 2억9290만원 상당 액수가 오르고 일부는 6927만원 줄어 총 5억2207만원으로 나타났다.
제주대 송석언 총장이 뒤를 이었다.
송 총장은 지난해보다 3억6600만원 줄기는 했으나 50억1044만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본인 소유의 제주도 대지와 목장용지 가액이 1억3276만원 늘어나 11억1675만원이 됐다.
본인과 배우자 등의 예금은 15억3404만원에서 16억7728만원으로 불었다.
4위는 서울대 오세정 총장이다. 오 총장의 재산은 전년 대비 2억4221만원 늘어난 46억6208만원이다.
배우자와 함께 보유한 서울 강남구 아파트 가격 기존 18억7179만원에서 2억1598만원 오른 20억8776만원으로 나타났다.
배우자의 제주도 땅값은 5137만원으로 1319만원 올랐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과 충남대 오덕성 총장의 재산은 모두 30억원대다.
김 총장의 재산은 1년 새 3억32 00만원 늘어난 총 30억8427만원이다.
부동산은 20억200만원이며 배우자와 공동소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가 2억2400만원 뛰었다.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과 장녀 예금은 총 18억4688만원이며 채무가 7억7848만원 규모다.
오 총장의 재산은 4억6742만원이 증가한 30억7197만원이다.
오 총장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했던 6억2300만원 상당의 대전 유성구 아파트를 매도했으며 부친의 서울 전세 보증금 2억7000만원 임대해지로 부동산 재산이 줄었다.
강원대 김헌영 총장의 재산은 29억7192만원이다.
지난해보다 6억3246만원이 늘었으며 이는 주요 국립대 총장 중 가장 큰 증가액이다. 
지난해 김 총장은 1가구 1주택 정책에 따라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한 8억8800만원 상당의 재건축 예정 아파트를 매도했으며 그 대금을 예금과 보험금으로 납입했다.
토지는 본인과 부친 명의로 2억8156만원, 3억73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부산대 전호환 총장과 경상대 이상경 총장은 19억대 재산을 신고했다.
전 총장은 전년도보다 2억5000만원 늘어난 19억7213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종로구 아파트 2억8500만원을 대출해 전세임대를 연장한 영향이 가장 크게 미쳤다.
이 총장은 1억9311만원 줄어든 19억3851만원을 신고했다.
액수 자체는 7억3488만원이 늘었으나 1년 전 신고했던 장남의 3억7535만원 상당 재산이 고지거부로 제외됐다.
토지가격은 2965만원 오른 3억8596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 김상동 총장은 전년도보다 2억9200만원 늘어난 13억1967만원이다.
배우자가 보유한 대구 수성구 아파트가 기존 5억5500만원에서 2억1100만원이 늘어난 7억6600만원이다.
김 총장이 보유하던 2004년식 뉴 그랜저XG(배기량 2493cc)의 가액은 37만원 줄어 171만원이 됐다.
배우자와 공동으로 보유했던 2017년식 그랜저는 2130만원에 매각했으며 대신 2928만원 상당의 2019년식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배기량 2487cc)를 구입했다.
국립대 총장 중 보유 재산이 가장 적은 총장은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다.
1년 전 재산은 8억2638만원 상당이었으나 1년 새 7억8852만원으로 3786만원 줄었다.
차녀의 대출금이 1억1000만원 늘어난 것이 주요 감소 사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만영 기자
 

포토이슈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