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5.7℃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5.1℃
  • 구름조금광주 14.5℃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4.4℃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도, 스마트원예단지 사업 선정…국비 27억 확보

포항 흥해읍 약성리 일원
32농가 참여 2021년까지 조성
통신인프라 등 기반시설 구축


경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 사업에 선정돼 국비 27억 원을 확보했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 선정으로 포항시 흥해읍 약성리 일원 48ha에 32농가가 참여해 2021년까지 2년간 국비(70%)와 지방비(30%)를 포함한 38억원이 투입돼 스마트팜 조성을 위한 도로, 용배수로 개선, 통신인프라 구축 등 기반 시설 확충 사업이 진행된다.
이 사업은 온실 밀집지역 내 낡은 온실의 기반시설 확충과 개보수를 지원해 규모화 된 스마트팜 도입을 지원한다. 
스마트 시설을 기반으로 고품질 농산물을 연중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전국에서 4개 시도(경북, 전북, 경남, 경기)가 신청해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경북 포항과 전북 고창이다. 
정부는 지난달 28일까지 사업신청을 받아 서류평가, 현장조사를 거쳐 코로나19로 대면평가 대신 서면평가로 선정작업을 진행했다. 
경북도는 계획의 타당성, 운영계획의 적정성, 지역활성화 방안 등의 검토 결과 최종 선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선정으로 경북이 스마트팜 혁신밸리(상주시), 노지스마트농업 시범사업(안동시)과 함께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스마트농업의 선두주자로 자리 매김하게 됐다. 코로나19로 힘든 지역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공모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지역 농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청년농부가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반겼다.  
이기화 기자

포토이슈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