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8.7℃
  • 안개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비판성 기사 다룬 언론 구독 거절 ‘갑질’

경북도 대변인실, 도지사 눈·귀 막는 한심한 행정 충격

 

 

 

경북도 대변인실(대변인 김일곤)이 비판성 기사를 다룬 언론에 대해 구독을 거절 하는 등 갑질과 횡포가 도를 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23일 자 본지와 모 언론사가 ‘도지사 위 군림하는 대변인’이란 비판성 기사를 보도했지만 대변인은 고의적으로 기사 스크랩을 누락시켜 도민과 도지사와 직원들의 눈과 귀를 막는 한심한 행정으로 일관해 도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대변인은 잘못된 사실에 대해 반성은커녕 보도된 기사들을 숨기기에만 급급하고, 심지어 대변인실 직원은 신문지국에 전화해 예산 부족을 핑계로 비판성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 두 곳의 신문을 구독하지 않겠다며 배달을 막았다. 어이없는 대변인과 대변인실의 횡포에 두 언론사는 대변인실과 대변인 및 기조실장 업무추진비 및 광고비 집행내역에 대해 정보공개신청을 진행 중에 있다.
지난해 경북도의 1년치 신문 구독료는 총 9,500만 원으로 대구 경북에 본사를 두고 있는 지역 일간신문의 구독료는 17개사 192부로 연간 약 2,300만 원이다. 이에 비해 타 지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신문의 구독료는 37개사 290부 약5,200만 원에 달하며 나머지는 주간지, 월간지 등이 차지하고 있다.
경북도의 홍보는 대구경북 언론이 90% 이상을 맡고 있는데 비해 구독료는 타지역 언론사들이 3배 넘게 가져간다는 불만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이렇게 많은 언론사의 신문 구독료 중 비판성 기사를 게재한 두 개 신문사의 연간 구독료는 총 구독료의 0.1%에도 미치지 못하는 금액이다. 
대변인실이 예산부족을 운운하면서 구독을 거절한 것은 대변인 자신과 관련된 비판성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에게 고의적으로 불이익을 주는 갑질을 일삼고 있는 것으로, 도민의 알 권리를 방해하고 있다는 거센 비난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지난 4월에 도청 공무원으로 발령받은 새내기 대변인실 담당자는 신문구독을 못하게 지시한 상관이 누구냐는 본지기자 질문에 “내가 신문 잡지 등 책임을 지고 있는 서무담당자로서 어느 누구의 지시도 없었다”며 “도청예산이 부족한 것 같아 구독을 안 하겠다고 말했다” 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
이와 관련해 10년 넘게 도청 출입기자로재직하고 있는 모 언론사 A기자는 “도청 대변인 갑질이 해도 해도 너무한 것 같다. 언론사가 홍보성 기사와 비판성 기사를 함께 보도해야 경북도정의 발전이 있는 것이지, 비판성 기사를 보도했다고 교묘하고 비열하게 방해 하는 것은 도민의 알권리를 막고 도지사와 직원들의 눈과 귀를 막아 보겠다는 얄팍한 수작” 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호명면에 거주하는 권모씨는 “혹시라도 대변인이 도지사의 고등학교(김천고) 후배라는 후광을 등에 업고 도지사의 눈과 귀를 막고 갑질을 하는 게 아니냐” 며 강한 의혹까지 제기했다. 
안동시에 거주하는 이모씨는 “우리가 도지사를 뽑은 것은 도정발전을 위해 잘 해주시길 바라며 선택한 건데 도민의 손과 귀가 돼 도지사를 보필해야 할 대변인이 언론과 도민에게 안하무인으로 갑질횡포를 한다면 앞으로 도정이 어떻게 흘러가겠냐” 걱정 어린 쓴소리를 했다.
이기화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술독에 빠진 경주시의원들 정신차리소!
코로나 19로 경주지역 경제가 바닥을 드러내 소상공인과 시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경주시의원들은 술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경주시의원들이 경주시 감포읍에 모여 의원 행동강령, 윤리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이후 저녁 술자리로 시작으로 3차 노래클럽까지 술판을 벌여 구설수에 올랐다. 의원들의 이러한 행동이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당일 저녁이여서 더욱 추태에 볼썽 사납다는 것이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비판이다. 또한 경주시의장 선거가 코앞에 닥친 시점에서 의원 5명이 3차로 간 7080 노래클럽은 의장선거 물망에 올라있는 서호대 의원의 단골집으로 알려져 사전 의장선거 의혹까지 제기되며 누가 계산을 했는지에 초점이 맞혀지고 있다. 용강동에 사는 이모 씨는 “시의원들이 모여 2차를 가던지 3차를 가던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시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기초의원들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흥청 망청할 때가 아니다.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 속에 특히나 노래방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고 노래클럽을 찾아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한 것은 민생은 뒷전이란 뜻이다”며 의원의 품위에 어긋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